JTBC ‘싱어게인’ MC 이승기, “오히려 앨범이 잘 됐을 때 슬럼프 왔다”
JTBC ‘싱어게인’ MC 이승기, “오히려 앨범이 잘 됐을 때 슬럼프 왔다”
  • 이은서 기자
  • 승인 2020.11.12 1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승기, “참가자들에게 ‘싱어게인’이 고생 끝 느끼는 달콤한 행복이 되었으면”
(사진) = JTBC 제공
(사진) = JTBC 제공

 

(서울=파이낸셜리더스) 이은서 기자 = MC 이승기가 가수로서 ‘싱어게인’ 참가자들에게 전하고 싶은 진솔한 이야기를 털어놨다.

JTBC ‘싱어게인-무명가수전’(이하 ‘싱어게인’)이 오는 16일(월) 밤 10시 30분에 첫 방송된다. 대형 기획 오디션답게 가수부터 배우, 예능 MC까지 전천후로 활약 중인 만능 엔터테이너 이승기가 MC로 합류해 큰 관심을 모은 가운데, 12일(오늘) 그의 인터뷰가 공개됐다.

먼저 “프로그램의 취지가 너무 좋아서 출연을 결심했다”고 밝힌 이승기는 녹화를 진행하며 참가자들 하나하나에 푹 빠졌다고. 그는 “정말 좋은 가수와 노래가 다시 한 번 대중의 관심을 받기 위해 기다렸더라. 첫 방송이 정말 기대된다”고 밝혔다. 

MC로 합류했지만 만일 이승기가 ‘싱어게인’의 심사위원이면 어땠을까. 이승기는 심사기준을 묻는 질문에 “아마 그 사람의 노래를 계속 듣고 싶은가를 가장 먼저 볼 것 같다”며, “오디션은 아무래도 짧은 시간만이 주어지기 때문에 첫 소절을 떼는 순간 어느 정도 판가름이 나는 것 같다”고 말했다. 

‘싱어게인’의 어벤져스 심사위원 유희열, 이선희, 전인권, 김이나, 규현, 선미, 이해리, 송민호 중 가장 심사 기준이 잘 맞을 것 같은 사람도 꼽았다. 이승기는 “아무래도 내가 이선희 선생님한테 배웠기 때문에 음악을 보는 기준도 가장 비슷할 것 같다”며, "주니어 심사위원 중에서는 추구하는 음악에 공통점이 많은 규현이 심사 기준도 비슷하지 않을까”라고 전했다. 

이승기는 참가자들에게 도움이 될 자신의 이야기도 깜짝 고백했다. 데뷔곡 ‘내 여자라니까’의 큰 성공 후에 오히려 고민이 많았다고 밝힌 이승기는 “연예인을 계속 해도 되나, 재능에 대한 한계를 많이 느꼈다”며, “오히려 잘될수록 슬럼프를 겪은 것 같다”고 털어놨다. 

이어 이승기는 “음악을 하며 느끼는 행복의 순간은 정말 짧다. 녹음실에서의 고생, 곡을 소화하면서의 고생, 노래 홍보가 잘 되지 않을 때 느끼는 막막함, 이 모든 것들이 뭉쳐져서 견디다보면 어느 한 순간의 희열이 찾아왔다”며, “참가자 모두가 어려운 시간을 보냈겠지만, ‘싱어게인’에서 그런 것들을 승화시킬 수 있는 달콤한 행복을 찾길 바란다”고 진심어린 마음을 전했다.

마지막으로 이승기는 시청자들에게 “본선에 진출한 71팀이 다음 라운드에 합격할지 여부도 중요하겠지만, 각자의 다른 이야기도 봐주시면 좋겠다”며, “누가 단점을 가졌느냐가 아니라 누가 더 많은 장점을 가졌느냐를 보는 ‘싱어게인’인 만큼 저 역시 따뜻한 마음으로 소통하는 MC가 되기 위해 최선을 다 하겠다”고 다짐했다.

만능 엔터테이너 MC 이승기의 활약은 16일(월) 밤 10시 30분에 첫 방송되는 JTBC ‘싱어게인’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동교로 191 (D.B.M빌딩) 601호
  • 대표전화 : 02-6925-0437~8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지혜
  • 법인명 : 파이낸셜리더스신문
  • 제호 : 파이낸셜리더스(Financial Leaders)
  • 등록번호 : 서울 다 10890
  • 등록일 : 2014-08-28
  • 발행일 : 2017-05-01
  • 발행인 겸 편집인 : 전병호
  • 파이낸셜리더스(Financial Leaders)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파이낸셜리더스(Financial Leader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Jbh8601@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