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정민, 직장인 극한 공감 부르는 3차 티저 공개
황정민, 직장인 극한 공감 부르는 3차 티저 공개
  • 이은서 기자
  • 승인 2020.11.13 16: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인물’ 기자 황정민의 바람직한 ‘칼퇴’ 현장
(사진) = jtbc 제공
(사진) = jtbc 제공

 

(서울=파이낸셜리더스) 이은서 기자 = ‘허쉬’ 황정민이 사람 냄새 나는 현실 밀착 캐릭터로 연기 변신에 나선다.

‘경우의 수’ 후속으로 오는 12월 11일 첫 방송되는 JTBC 새 금토드라마 ‘허쉬’(연출 최규식, 극본 김정민, 제작 키이스트·JTBC스튜디오) 측은 13일, 베테랑 기자 한준혁(황정민 분)의 ‘칼퇴(정시퇴근)’를 포착한 3차 티저 영상을 공개했다. 실시간으로 차고 넘쳐 흐르는 디지털 뉴스의 물살을 가르는 ‘밥생밥사(밥에 살고 밥에 죽는)’ 한준혁의 퇴근길이 공감을 저격한다.

하반기 최고의 기대작 ‘허쉬’는 펜대보다 큐대 잡는 날이 많은 ‘고인물’ 기자 한준혁과 밥은 펜보다 강하다는 ‘생존형’ 인턴 이지수(임윤아 분)의 쌍방 성장기이자, 월급쟁이 기자들의 밥벌이 라이프를 그린다. 우리와 별반 다르지 않은 평범한 직장인 기자들, 생존과 양심 그 딜레마의 경계에서 끊임없이 부딪히고 흔들리는 그들의 이야기를 유쾌하면서도 다이내믹하게 풀어낸다.

배우 황정민의 드라마 복귀작 ‘허쉬’에 쏟아지는 관심이 뜨겁다. 포스터와 티저 영상이 공개되기 무섭게 연일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를 장악하며 폭발적인 반응이 쏟아지고 있는 것. 그런 가운데 공개된 3차 티저 영상은 그의 변신을 더욱 기대케 한다. 사람들이 분주하게 발걸음을 옮기며 손안의 스마트폰에 집중하고 있다. 입맛만큼이나 관심사도 제각기 다른 사람들, 다양한 정보와 최신 이슈를 검색하는 이들의 손과 눈이 바쁘게 움직인다. 수없이 쏟아지는 인터넷 기사 중에 떠오른 매일한국 화면창이 눈길을 끈다. 거침없이 기사를 송고하는 한준혁의 모습은 아우라를 발산한다.

노트북을 덮고 사무실을 나서는 한준혁. 무언가를 폭풍 검색하는 그의 얼굴이 사뭇 진지하다. “취재 가세요?”라는 이지수의 물음에 한준혁은 단박에 “취재는 무슨~!”이라며 손사래를 친다. 베테랑 기자 한준혁의 예리한 ‘촉’을 발동시킨 것은 바로 특종도, 이슈도 아닌 ‘맛집 리뷰’. 그의 바람직한 ‘칼퇴’ 풍경이 웃음을 유발한다. “그래, 밥은 펜보다 강하다”는 내레이션과 함께 슬며시 올라가는 한준혁의 입꼬리도 의미심장하다. 그 어떤 뉴스보다도 직장인의 마음을 사로잡는 실시간 공감 키워드는 역시 ‘밥’, 먹고 사는 문제라는 것. 물론 월급쟁이 기자 한준혁도 예외는 아니다. 그가 ‘허쉬’에서 들려줄 생생한 밥벌이 라이프가 더욱 궁금해진다.

영화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 ‘곡성’, ‘베테랑’, ‘국제시장’, ‘신세계’ 등 내로라하는 흥행작을 탄생시킨 황정민의 드라마 복귀 소식은 일찌감치 드라마 팬들을 두근거리게 만들었다. ‘올타임 레전드’ 수식어가 아깝지 않은 배우 황정민의 연기 변신에도 기대가 쏠린다. 황정민은 한때는 열정 충만한 베테랑 기자였지만 이제는 관심보단 무관심으로, 똘기보단 취기로 버티는 고인물 기자 ‘한준혁’을 맡았다. 기자라는 타이틀보다 ‘제목 낚시의 달인’이 더 익숙해진 그의 식어버린 열정에 불씨를 새로 당긴 이는 바로 열정과 패기로 무장한 ‘생존형’ 인턴 이지수. 할 말은 하고야 하는 당찬 청춘 ‘이지수’로 분한 배우 임윤아와의 시너지도 기대감을 한껏 끌어올린다.

3차 티저 영상이 공개되자 각종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는 “황정민, 존재감이 어나더 레벨”, “티저부터 느껴지는 짬바”, “베테랑 배우 황정민, 베테랑 기자 한준혁. 조합 미쳤다!”, “황정민 존재만으로 든든”, “황정민, 임윤아의 티키타카 기대된다”, “오늘 뭐 먹지? 직장인 최대 관심사! 핵심 공감 키워드”, “한준혁, 이지수 누가 봐도 밥에 진심” 등의 기대감 어린 반응이 쏟아졌다.

한편, JTBC 새 금토드라마 ‘허쉬’는 ‘경우의 수’ 후속으로 오는 12월 11일(금) 밤 11시에 첫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동교로 191 (D.B.M빌딩) 601호
  • 대표전화 : 02-6925-0437~8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지혜
  • 법인명 : 파이낸셜리더스신문
  • 제호 : 파이낸셜리더스(Financial Leaders)
  • 등록번호 : 서울 다 10890
  • 등록일 : 2014-08-28
  • 발행일 : 2017-05-01
  • 발행인 겸 편집인 : 전병호
  • 파이낸셜리더스(Financial Leaders)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파이낸셜리더스(Financial Leader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Jbh8601@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