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개 보이그룹 '新면모' 꺼내줄 '킹덤:레전더리 워'
6개 보이그룹 '新면모' 꺼내줄 '킹덤:레전더리 워'
  • 정다연 기자
  • 승인 2021.04.01 15: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Mnet 제공
(사진) = Mnet 제공

 (서울=파이낸셜리더스) 정다연 기자 = 2021년 전설이 될 보이그룹은 과연 어느 팀일까.

1일 오전 Mnet 새 예능프로그램 '킹덤:레전더리 워'의 제작발표회가 유튜브를 통해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이날 제작발표회에는 박찬욱CP, 이영주PD와 MC 최강창민을 비롯해 각 출연팀을 대표하는 멤버 서은광(비투비), 김진환(아이콘), 영빈(SF9), 상연(더보이즈), 방찬(스트레이 키즈), 홍중(에이티즈)이 자리해 프로그램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킹덤:레전더리 워'는 보이그룹 계 '킹'을 꿈꾸는 비투비, 아이콘, SF9, 더보이즈, 스트레이키즈, 에이티즈 총 여섯 팀이 매 회 레전드 무대를 꾸미며 경쟁하고 이를 통해 각 팀들의 새로운 음악적 면모도 만나볼 수 있는 프로그램이다.

각 그룹들은 출연 소감으로 제작발표회의 문을 열었다. 비투비는 "저희들 만의 저력으로 실력을 뽐내겠다"고 밝혔고 아이콘은 "큰 프로그램에 참여해 영광이고 아이콘의 자유로운 에너지를 많이 보여드리겠다", SF9은 "많은 그룹과 경쟁한다는 게 부담스럽긴 하지만 저희의 다양한 모습 보여드리고 끝까지 웃으며 마무리하겠다" 더보이즈는 "지난'로드 투 킹덤'(시즌1) 당시 1등을 해 시즌2에 출연하게 됐는데 성원에 힘입어 멋진 무대 보여드리겠다", 스트레이키즈는 "많이 부족하지만 기회 자체가 영광이라 생각하고 저희의 다양한 모습들을 꼭 보여드리겠다", 에이티즈는 "평소에 좋아하는 선배님들과 프로그램을 하게 돼 영광이고 무대에 대한 열정이 뜨겁다는 것을 알아주셨으면 좋겠고 매 무대마다 좋은 모습 보여드리겠다"며 당찬 포부를 보여줬다.

(사진) =
비투비 (사진=Mnet 제공)
(사진) =
아이콘 (사진=Mnet 제공)
(사진) =
SF9 (사진=Mnet 제공)

박 CP는 걸그룹 버전이었던 '퀸덤'과 '로두 투 킹덤' 때와 달라진 점에 대해 "코로나19 시국으로 인해 국내 아티스트들이 해외로 나갈 수 없다"며 "아쉬워하고 있을 글로벌 팬분들에게 조금이나마 위로가 되고자 '글로벌 투표' 제도를 도입해 해외 팬분들께서 응원에 직접 참여할 수 있다는 게 크게 달라진 점"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매 무대마다 각 팀들의 다양한 편곡과 그 안에 스토리 등도 담기는데 이들이 한번의 무대를 위해 고민하는 과정과 그러면서 성장하는 모습을 지켜봐달라"고 강조했다.

이 PD는 진행 방식에 대해 "각 팀들이 경쟁하면서 순위가 정해지는 기본 서바이벌의 룰을 지녔다. 자체평가 25%, 전문가(국내 음악관련 종사자·평론가·안무가 등 30명) 평가 25%, 글로벌 팬 투표 40% 그리고 동영상 점수 10%로 순위가 매겨지며, 탈락하는 시스템은 없다. 각 그룹마다 색이 구축되어 있기에 팀을 탈락시킨다는 것은 말이 안 되고, 무대의 규모만 작을 뿐이지 시상식 무대보다 멋진 퍼포먼스들을 기대해달라"고 부연했다.

또 각 팀들을 섭외하게 된 배경에 대해 박 CP는 "에이티즈는 글로벌 팬들이 많은 그룹이고 스트레이키즈는 조회 수 1억을 넘기는 뮤직비디오가 굉장히 많으면서 퍼포먼스가 기대됐다"고 전했다. 이어 "더보이즈는 지난 시즌 우승자이기에 당연히 출연권이 있고, SF9은 배우 활동으로 인기를 끌고 있는 멤버들이 많은데 멋진 퍼포먼스도 보여줄 수 있는 팀이라 생각돼 섭외했다. 아이콘은 명곡도 많고 무대를 정말 즐길 줄 아는 팀이라 생각됐고 비투비는 춤이 아닌 노래만으로도 팀의 색깔이 드러나고 충분히 경쟁력이 있다고 여겨 캐스팅 했다"고 덧붙였다.

(사진) =
더보이즈 (사진=Mnet 제공)
(사진) =
스트레이키즈 (사진=Mnet 제공)
(사진) =
에이티즈 (사진=Mnet 제공)

각 팀들의 출연 계기도 들어봤다. 서은광은 "연차가 있다 보니 부담감이 생겨 고민을 많이 했다. 일명 '군백기'를 지내고 더 많은 모습을 팬분들께 보여드리고 싶어서 출연을 하기로 했다", 김진환은 "저희도 고민을 많이 했는데 시국이 좋지 않아 좋은 무대에 설 기회도 적으니 경쟁을 떠나 좋은 무대를 많이 만들고 싶어 결정했다", 영빈은 "멋진 분들과 경쟁하면 발전할 수 있을 것 같은 욕심에 결심했다. 많은 분들이 저희 그룹을 보고 피지컬과 비주얼이 훌륭하다고 해주시는데 실력도 그에 못지 않게 뛰어나다는 것을 보여드리고 싶었다", 상연은 "지난 시즌에서 우승을 했기에 출연 결정 권한이 없었다" 방찬은 "무대에 대한 저희 팀의 진심을 보여드리고 싶었고 훌륭한 아티스트 분들과 함께하면 좋은 시너지도 낼 것 같아서 출연을 결심했다" 홍중은 "시야를 넓히고 싶기도 했고 선배님들의 무대로 성장의 기회가 많을 것 같아서 고민 없이 결정했다"고 말했다.

더불어 '어떤 매력 보여줄 것인가'에 대해 서은광은 "비투비의 장점은 다른 팀들 보다 다양한 무대 경험이다. 그 경험들을 통해 얻은 다채로운 무대와 저희 만의 단합력을 보여줄 것 같고 배우러 온 자세로 새롭게 다가갈 것이다", 김진환은 "'우리의 매력이 뭘까' 생각했었는데 저희 만의 느낌과 흥이 담긴 무대를 꾸밀 예정이다", 영빈은 "연기를 하는 멤버들이 있으니 드라마 적인 콘셉트를 가지고 임할 것이다", 상연은 "인원이 많다 보니 꽉 찬 무대를 연상시킬 수 있을 것 같고 시즌1을 통해 스토리를 추리할 수 있도록 하는 부분을 많이 생각했다", 방찬은 "아직 부족한데 저희는 직접 작사·작곡·편곡을 한다는 게 큰 무기인 것 같고 그런 것들이 스트레이키즈를 만들어줄 것 같다", 홍중은 "저희 만의 에너지로 좋은 무대 만들려고 노력 중"이라고 답했다.

프로그램의 MC를 맡게 된 최강창민은 "요즘 아이돌 가수분들을 보면 저 때보다 실력이 많이 출중하다. 상향평준화가 되어가고 있는 것 같은데, 섭외를 잘한 것 같다. 각양각색의 무대를 시청자분들이 즐길 수 있을 것 같다"고 기대했다.

(사진) =
최강창민 (사진=Mnet 제공)

끝으로 각 팀의 대표들은 "저희는 저희들이 무대를 어떻게 했는지 기억이 안 날 정도로 경연을 할 때 긴장했었다. 그리고 각 팀들의 무대를 보면서 감탄에 감탄을 거듭했다"면서 "순위보단 이번을 통해 배울 수 있는 건 전부 배우고 싶다"고 밝혔다.

한편 박CP는 방송 전 잡음이 일었던 무대 공정성 논란과 당초 최강창민과 함께 MC를 맡기로 했던 유노윤호의 코로나19 방역수칙 위반 이슈에 대해 해명하기도 했다. 첫 경연 녹화 당시 일부 그룹 무대에 고가의 세트와 소품이 사용됐다는 의혹에 대해 박 CP는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항의로 인한 녹화 중단은 없었고, 특정 팀을 밀어주기 위한 특혜도 없었다. 모든 무대가 제작진과 상의 후 올린 것"이라고 거듭 사과했다.

그러면서 "1라운드에서 부족했던 점을 각 소속사와 협의해 2라운드에서 보완했고, 3라운드에서는 모두에게 동일한 조건을 적용해 같은 논란이 거듭되지 않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방역수칙을 위반해 녹화에 자진 불참한 유노윤호에 대해서는 "기촬영된 유노윤호 씨의 분량은 3회 방송분까지 진행자 역할에 초점 맞춰 편집할 예정이다. 그 이후로는 최강창민 씨 혼자 진행한다. 최강창민 씨도 훌륭한 진행 능력을 가지고 있기에 잘 이끌어 나갈 수 있을 것 같고, 선배로서 각 출연 팀들에게 좋은 조언도 많이 해주고 있다"며 고마움을 표했다.

이날 저녁 7시 50분 첫방송.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동교로 191 (D.B.M빌딩) 601호
  • 대표전화 : 02-6925-0437~8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지혜
  • 법인명 : 파이낸셜리더스신문
  • 제호 : 파이낸셜리더스(Financial Leaders)
  • 등록번호 : 서울 다 10890
  • 등록일 : 2014-08-28
  • 발행일 : 2017-05-01
  • 발행인 겸 편집인 : 전병호
  • 파이낸셜리더스(Financial Leaders)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파이낸셜리더스(Financial Leader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Jbh8601@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