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사와 조이' 채원빈 종영 소감 "함께 울고 웃어주셔서 행복"
'어사와 조이' 채원빈 종영 소감 "함께 울고 웃어주셔서 행복"
  • 정다연 기자
  • 승인 2021.12.29 1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아우터코리아
사진=아우터코리아
사진=아우터코리아
사진=아우터코리아

(서울=파이낸셜리더스) 정다연 기자 = '어사와 조이' 채원빈이 종영 소감을 전했다.
 
채원빈은 tvN 15주년 특별기획 월화드라마 ‘어사와 조이’(연출 유종선, 남성우, 정여진/ 극본 이재윤/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몽작소)에 '비령' 역으로 캐스팅돼 활약했다. 초반에 1인 2역을 완벽히 소화하는 것은 물론, 카리스마와 사랑스러움을 뿜어내며 시청자들에게 눈도장을 찍었다.
 
비령은 우연히 합류하게 된 수사단의 중요 전력. 날카로운 카리스마와 신묘한 능력을 지닌 인물로 때때로 신력이 오락가락해 당황하며 허당기를 발산하기도 하지만 조이(김혜윤), 광순(이상희)와 더불어 티키타카의 진수를 보여주며 극의 재미를 높이는 데에 제 몫을 톡톡히 했다. 이 가운데 채원빈은 첫 사극임에도 불구하고 입체적인 인물을 탄탄한 기본기와 순발력, 그리고 다채로움이 가득한 마스크로 훌륭히 소화했다는 평을 받고 있다.
 
채원빈은 소속사 아우터코리아를 통해 "'어사와 조이'를 사랑해 주신 시청자 여러분께 감사드립니다. 함께 울고 웃어주셔서 행복했어요"라고 드라마를 사랑해 준 시청자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이어 그는 "저희 '어사와 조이'가 힘든 일상 속에서 잠시나마 쉴 쉼터가 되셨길 바라고 마지막 화까지 함께해 주셔서 든든했습니다"라고 종영 소감을 표했다.
 
'어사와 조이'는 채원빈에게 새로운 도전이자 가능성을 엿보게 한 작품이었다. 생애 첫 사극에다가 긴 호흡의 캐릭터를 소화한 것이 처음이었던 탓에 그 어느 때보다 긴장할 수밖에 없었다. 이런 부담을 떨치고 역량을 제대로 펼칠 수 있었던 것은 화기애애한 현장 분위기 덕이었다. 채원빈은 "무엇보다 현장에서 헤매고 매일 부담감에 힘들어하던 저에게 '하고 싶은 것을 마음껏 해라', '네가 느껴지는 대로 표현해라'라고 격려해 준 '어사와 조이' 식구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하고 싶어요. 언니, 오빠들이 챙겨주신 덕분에 잘 해낼 수 있었어요"라며 함께한 선후배, 동료들의 격려 덕에 끝까지 완주할 수 있었다고 공을 돌리며 훈훈함을 자아냈다.
 
한편, 채원빈은 2022년에도 '열일'할 예정이다. 영화와 드라마에서 한층 더 성숙하고 새로운 모습을 선사하기 위해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마포구 동교로 191 (D.B.M빌딩) 601호
  • 대표전화 : 02-6925-0437~8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황아영
  • 법인명 : 엠지엠그룹(주)
  • 제호 : 파이낸셜리더스(Financial Leaders)
  • 등록번호 : 서울 다 10890
  • 등록일 : 2014-08-28
  • 발행일 : 2017-05-01
  • 발행인 겸 편집인 : 전병호
  • 파이낸셜리더스(Financial Leaders)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파이낸셜리더스(Financial Leader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Jbh8601@naver.com
ND소프트
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