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주식 발행 규모 전년보다 40.2% 감소... 유상증자 56.7%↓
작년 주식 발행 규모 전년보다 40.2% 감소... 유상증자 56.7%↓
  • 한지혜 기자
  • 승인 2020.01.28 14: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식 발행 연도별 추이
주식 발행 연도별 추이

(서울=파이낸셜리더스) 한지혜 기자 = 지난해 주식 발행 규모가 전년보다 40% 넘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회사채 발행은 일반회사채 중심으로 늘었다.

28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해 주식 발행액은 5조3천172억원으로 전년보다 40.2% 줄었다.

이 중 기업공개(IPO)는 2조4천677억원으로 6.6% 늘었지만, 유상증자가 2조8천495억원으로 56.7%나 감소했다.

IPO의 경우 시장별로 보면 코스닥이 95건, 2조804억원으로 코스피(7건·3천873억원)보다 건수와 규모 면에서 월등했다. 

유상증자는 코스피가 1조7천222억원(18건), 코스닥은 1조88억원(32건)이고 비상장사가 1천185억원(4건)이다.

지난해 주식 발행 규모는 2013년(5조2천20억원) 이후 6년 만에 가장 작았다.

지난해 회사채 발행액은 170조1천827억원으로 전년보다 5.8% 늘었다.

종류별로는 일반회사채가 45조3천62억원으로 27.1% 늘었고 금융채는 109조9천29억원으로 0.7% 증가했다. 자산유동화증권(ABS)은 14조9천736억원으로 7.2% 줄었다.

일반회사채의 경우 발행액을 보면 포스코[005490]와 한국중부발전이 각 1조5천억원으로 가장 크고 LG유플러스[032640](1조4천900억원), SK(1조2천억원), SK텔레콤[017670](1조2천억원), KT[030200](1조1천억원), 현대제철[004020](1조1천억원), LG화학[051910](1조원), SK에너지(1조원) 등 순이다. 

또 자금 용도별로는 운영자금이 23조2천581억원으로 51.3%를 차지했고 차환자금 37.1%, 시설자금 11.6% 등이다.

신용등급별로는 AA등급 이상이 31조1천50억원으로 69.1%였고 A등급 24.7%, BBB등급 이하 6.2% 등이다.

지난해 말 현재 회사채 미상환 잔액은 523조9천396억원으로 전년 말보다 8.0% 늘었다.

기업어음(CP) 발행액은 388조8천438억원으로 전년보다 9.9% 늘었고 단기사채는 1천123조1천627억원으로 0.5% 늘었다.

발행 잔액은 CP가 182조6천488억원으로 1년 전보다 15.4% 늘었고 단기사채는 54조6천104억원으로 19.3% 증가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영등포로 20 (우신빌딩) 502호
  • 대표전화 : 02-6925-0437~8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지혜
  • 법인명 : 파이낸셜리더스신문
  • 제호 : 파이낸셜리더스(Financial Leaders)
  • 등록번호 : 서울 다 10890
  • 등록일 : 2014-08-28
  • 발행일 : 2017-05-01
  • 발행인 겸 편집인 : 전병호
  • 파이낸셜리더스(Financial Leaders)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파이낸셜리더스(Financial Leader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Jbh8601@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