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대 이하 오너家 임원 130명…12명은 벌써 회장·부회장
40대 이하 오너家 임원 130명…12명은 벌써 회장·부회장
  • 이상호 기자
  • 승인 2019.02.07 18: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연소는 '27세' 한승우 BYC 이사, 조부·부친과 나란히 등기임원
외국 유학파가 국내 대학 졸업자보다 많아…여성은 20명
(사진) = 정의선 현대차 부회장(왼쪽)과 구광모 LG그룹 회장이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 그랜드홀에서 열린 2019 기해년 신년회에서 만나 얘기를 나누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 = 정의선 현대차 부회장(왼쪽)과 구광모 LG그룹 회장이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 그랜드홀에서 열린 2019 기해년 신년회에서 만나 얘기를 나누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셜리더스) 이상호 기자 = 국내 주요 그룹의 오너가(家) 출신으로 1970년 이후에 출생한 '젊은' 기업 임원이 130명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벌써 회장 직함을 달고 그룹을 총괄하고 있는 40대가 3명이었고, 20대 임원도 현직에서 활동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여성은 20명에 불과해 여전히 경영 승계가 남성 위주라는 지적이 나왔다.

28일 기업정보 분석업체 한국CXO연구소(소장 오일선)에 따르면 국내 200대 그룹을 대상으로 오너가 출신의 임원 현황을 분석한 결과 1970년 이후 출생한 40대 이하 임원이 총 130명으로 집계됐다.

이들 가운데 회장은 LG그룹 구광모(41) 회장과 정지선(47) 현대백화점 회장, 이인옥(48) 조선내화 회장 등 3명이었다. 지난해 취임한 구 회장은 국내 10대 그룹 총수 가운데 최연소다.

부회장은 모두 9명으로 집계됐다. 차기 회장 1순위로 유력한 경영자는 현대차그룹 정몽구 회장의 아들인 정의선(49) 수석부회장과 동원그룹 김재철 회장의 차남인 김남정(46) 부회장 등이 대표적으로 꼽혔다.

사장급 직함을 가진 오너가 출신은 모두 38명으로, 넥센타이어강호찬(48) 사장과 대한항공 조원태(44) 사장, 아시아나IDT 박세창(44) 사장, 대신증권 양홍석(38) 사장 등이 향후 그룹 경영 승계가 유력한 것으로 평가됐다. 이밖에 부사장급이 34명이었으며 ▲ 전무급 18명 ▲ 상무급 15명 ▲ 기타 직위 13명 등의 순이었다.

출생연도별로는 올해 42세가 되는 1977년생이 12명으로 가장 많았다. 현대그룹 현정은 회장의 장녀인 정지이 현대무벡스 전무와 대상그룹 임창욱 회장의 장녀 임세령 대상 전무, 사조그룹 주진우 회장의 장남 주지홍 상무 등이다.

가장 어린 오너가 출신 임원은 ㈜BYC의 한승우(27) 이사인 것으로 확인됐다. 한 이사는 조부 한영대(96) 회장, 부친 한석범(59) 사장과 함께 나란히 등기임원으로 등재된 것으로 나타났다.

성별로는 여성이 사장급 2명(호텔신라 이부진(49)·신세계 정유경(47))과 부사장급 3명(한미약품 임주현(45)·대한해운 우연아(42)·한미케미칼 조연주(40))을 포함해 총 20명으로, 전체의 15.4%에 그쳤다.

출신 대학이 파악된 95명 가운데서는 외국 유학파가 50명으로, 국내 대학 졸업자(45명)보다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고, 전공은 '경제·경영학과'가 34명으로 압도적으로 많았다. 단일 대학으로는 연세대 출신이 가장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호텔신라 이부진 사장과 강호찬(48) 넥센타이어 사장, 박세창 아시아나DIT 사장, 정기선(37) 현대중공업 부사장, 조현상(48) 효성 사장 등 모두 13명이 연세대 동문이었다.

오일선 소장은 "젊은 오너가 출신 임원들이 선대에서 이룩한 경영 업적을 뛰어넘으려면 시장의 변화(Change)를 빨리 읽을 수 있는 혜안과 실패를 두려워하지 않는 도전(Challenge) 정신을 통해 새로운 사업 발전의 기회(Chance)를 창출해낼 수 있는 이른바 '차차차(Cha, Cha, Cha)' 정신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영등포로 20 (우신빌딩) 502호
  • 대표전화 : 02-6925-0437~8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정기
  • 법인명 : 파이낸셜리더스신문
  • 제호 : 파이낸셜리더스(Financial Leaders)
  • 등록번호 : 서울 다 10890
  • 등록일 : 2014-08-28
  • 발행일 : 2017-05-01
  • 발행인 겸 편집인 : 전병호
  • 파이낸셜리더스(Financial Leaders)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파이낸셜리더스(Financial Leader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Jbh8601@naver.com
ND소프트